뷰티클래스

글쓰기
목록보기
[여우야닷컴] 나인풋 뷰티클래스 - 각질케어
작성일 : 2014.07.12 23:52
조회 : 176
추천 : 0

엉뚱한 곳에 썼어서 다시 옮겼어요!

 

나인풋 뷰티클래스

2014/7/3/THUR/14:00

@메이아일랜드 강남점

 

나인풋의 두 번째 뷰티클래스를 어제 다녀왔어요!

4월에 있었던 첫 번째 뷰티클래스에 이어서

두 번째 뷰티클래스까지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너무 좋았어요!!!

첫 번째 클래스의 주제가 릴랙스였다면

이번 두 번째 클래스의 주제는 <각질케어>!!!

발을 드러내야 하는 여름이라는 계절에 맞는

센스있는 주제였어요!!!

여름이 되면서 샌들과 슬리퍼를 신게되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발에 대한 신경이 많이 쓰이는데요~

이러한 고민을 나인풋 클래스에서 해결하고 올 수 있었습니다!!

먼저 나인풋 뷰티클래스 장소에 갔더니

저번과 비슷하게 릴랙스와 각질케어 라인의 제품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었어요!!

그리고 오늘 받게 된 선물 세 가지도 개인별로 놓여져 있었어요!

풋파일

풋 스크럽 워시

인텐시브 힐 크랙 스틱

이렇게 세 가지랍니다!

나인풋은 유안양행에서 만드는 국내 최초 토탈풋케어 브랜드이구요!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각질케어와 릴렉스케어 라인으로 크게 나눌 수 있어요!!

오늘 뷰티클래스를 진행해주신 풋테라피스트이신 푸스올 김현미 원장님께서

각질에 대한 간략한 설명과 각질케어를 나인풋의 제품을 이용하여

집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실습을 통해서 알려주셨어요!!

각질이 심해지면 굳은살이 되는 것이고

굳은 살이 심해지면 관절부위에 생기는 것을 대게 티눈이라고 한다고 하시더라구요!

정말 간략한 설명을 듣고 나서

홈케어 솔루션을 들으면서 실습해보았는데요~

실습은 양손에 물을 묻히고 하는 바람에

실습과정 사진이 없는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대신에 단계별로 꼼꼼하게 설명해드릴게요!!

1단계 풋파일 각질을 제거한다.

스크럽 전 작업으로 기본작업이라고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반드시 발이 마른 상태에서 해야 하구요!

풋파일이 움푹한 곳(거친 면)을 먼저 사용하시고

반대 면(가는 면) 을 사용하셔야 합니다.

순서는 발바닥-> 뒷꿈치 -> 발가락인데요~

개인차가 있지만 일주일에 1-2번이 적당하다고 하셨습니다.

각질 제거가 끝났으면 풋파일 세척은

각질을 털어내고 물로 씻어주면 되는데요~

깨끗하게 안 씻어지신다면 칫솔로 닦아내주면 된다고 합니다.

이 외에도 주의할 점이 두 가지 있었는데요~

가족이 돌려쓰지 않는다!

너무 오래 사용하면 물리적 화상의 위험이 있다!

이 두가지 입니다!

2단계 풋 스크럽 워시로 스크럽과 마사지를 한다.

발에 물을 조금 묻힌 후에

풋 스크럽 워시를 손에 500원 동전만큼 덜어내어

양 손으로 발에 마사지를 해주면서 스크럽을 합니다.

이때 두통이 있다면 엄지발가락에 조금 튀어나온 부분을 눌러주면 좋다고 해요!

생리통이 있다면 뒷꿈치 부분과 양반다리 했을 때 안쪽 복숭아뼈

밑에 움푹 들어간 곳을 눌러주면 좋다고 합니다!

컴퓨터나 스마트 폰으로 목이 아플 때에는 엄지발가락과 발바닥이 이어지는 부분을

위에서 아래로 쓸어주면서 눌러주면 좋다고 합니다!!

이때 풋 스크럽 워시에 보습 성분이 있으므로

스크럽을 한 후에 조금 있다가 씻어내면 보습까지 챙길 수 있다고 하네요~

3단계 쿨링아로마미스트+풋모이스처크림/ 인텐시브 힐 크랙 스틱으로 보습을 한다.

쿨링아로마미스트에는 쿨링효과(릴랙스효과)이외에도 보습효과가 있다고 해요~

미스트를 뿌려준 후에 풋 모이스쳐 크림으로 촉촉하게 사용해주거나

각질이 많고 굳은 살이 있어서 피부가 갈라지는 부분에는 인텐시브 힐 크랙 스틱을 이용해서

발라준 후에 톡톡 두드리면서 흡수를 시켜주면 됩니다!

이렇게 실습까지 끝난 후에 케이터링을 주셨어요!

 

케이터링이 건강을 생각한 한입쌈밥이였습니다!

맛도 좋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케이터링이었어요!!

각질케어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집에서 일주일에 1-2번 손쉽게 하는 각질케어로

당당하고 예쁜 발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요!!!!

해당 게시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으며, 저작권 위반 및 침해시 퍼간이는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