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말해요

2월12일-맵고 추운 봄날
작성일 : 2018.02.12 11:48
조회 : 381
추천 : 0
2월12일-맵고 추운 봄날
 
 
 
 
 


 
 
111.jpg


꽃샘추위.








 

ugcCA2AA5F4.jpg


하지만 먼 산 아지랑이 아롱아롱, 들녘 새싹들 파릇파릇.
터질 듯 부풀어 오른 목련꽃망울. 졸졸 흐르는 시냇물.
깔깔깔 골목길 아이들 노는 소리.
 
아기 잇몸에 돋아나는 젖니처럼,
살며시 봄 처녀 오고 있다.





 

ugc.jpg


하나같이 ‘연초록 마음’으로 태어난 우리들.





 

12.jpg


왜 어른이 되면 그 마음 다 사라져 버릴까.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맵고 추운 봄날이다.


 







 

 
ugcCA1ZHFAX.jpg

현상금 1000만 파운드, 한화로 약 183억 원.



 

ugcCAVEJ3VC.jpg


영국 부호 리처드 브랜슨 경이
‘지구의 구세주’에게 내건 상금.






 

ㄴㅇㄹㅇ.jpg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흡수 저장할 장치를 발명하는 사람 차지다.





 

ㄴㅇㅂㅈ.jpg
 


올겨울 지구촌은 1981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따뜻했다.






 

ugcCAQ9E6CR.jpg


 이어 가장 더운 한 해가 될 거라는 각국 기상청의 예측.








 

ugcCAMZ2HG1.jpg


봄 같은 겨울, 정작 추위는 반짝.
마냥 좋아할 수 없는 일.


0
해당 게시글의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으며, 저작권 위반 및 침해시 퍼간이는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윗글
2월13일-웃음 속에 흔들림 없는지 돌아볼때 마음은 두 얼굴. 잘 거느리면 든든한 지원군,놓아 버리면 파괴의 신이 된다. 소리 없이 봄이 오는 요즘, 상대의 웃음 속에 묘한 흔들림
아랫글
2월10일-첫인상이 당신 운세를 바꿀지도